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뭐든 열심히 하면 길은 열린다
기사 입력 2019-08-10 06:50:39  

요즘 대학입학통지서들이 속속 날아들고 있다. 원하는 대학에 척 붙어서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인가 하면 선택된 학과가 마음에 안 들어 속을 끓이는 어두운 표정들도 적지 않게 보인다.

지원선택시 충분한 료해를 거치지 않고 학과를 선택해 뒤늦은 후회를 하는가 하면 부모나 주변의 권유로 무책임한 선택을 해놓고는 갈지 말지 고민에 빠져있고 지어 대학교에 갔다가 전공이 마음에 안 들어 퇴학하기보다는 그나마 지금 새로운 선택을 하는 게 낫다며 재수를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

이쯤에서 전공이 그렇게 중요한가 하는 질문을 던져본다. 물론 확고한 꿈을 가지고 그 꿈의 실현을 향해 적성에 맞는 학과를 전공하면 성공에로 향한 지름길이 될 수도 있겠지만 어찌됐든 자기가 선택한 학과인데 부딪쳐보지도 않고 지레 겁먹고 손사래를 치는 것은 다소 즉흥적이지 않나 사료된다. “성공은 1%의 총명과 99%의 노력으로 이루어진다.”는 명언이 새삼 실감 나는 대목이다. 아무리 좋아하는 학과이고 적성에 맞는다 해도 그것은 겨우 ‘1% 정도의 천부적 재능 즉 총명’에 불과할 뿐 성공은 어디까지나 피나는 노력에 의해 이루어지는데 말이다.

다시 말하고 싶지만 대학교는 인생의 종착역이 아니다. 대학에서 배우는 것이 학과지식 뿐만도 아니다. 대학교라는 고차원의 배움의 전당에서 우수한 인재들과 함께 학습, 생활하면서 배우는 종합적인 것들이 학과지식보다 오히려 더 중요하다. 어느 중점고중의 학부모회의에서 “먼저 차에 오르고 후에 차표를 떼라.”며 조언하던 명교원의 특강이 생각 난다. 먼저 공부를 열심히 해 되도록 좋은 대학에 가는 ‘차’에 올라 타고 그다음 목적지, 즉 학과를 선택하라는 말로 풀이된다.

좋은 직장들에서 명문대학생을 선호하는 리유는 대학간판이나 전공학과가 아니라 그들에게 어떤 목표를 향한 집념, 끈기 같은 노력의 태도가 있기 때문이란다. 요즘 위챗 모멘트에서 줄뛰기를 처음 접하는 유치원 꼬마가 매일 포기하지 않고 부지런히 련습하더니 실력이 일취월장하는 과정을 기분 좋게 지켜보았다. 노력 없는 성공이 어디 있겠는가? 운동선수들도 남보다 몇배의 훈련을 거듭하면서 련습벌레로 통하는 사람이 결국 명선수로 떠오른다.

원하지 않던 학과지만 또 의외로 새롭게 흥취가 생길 수도 있고 복수학위, 석사시험 등 기회를 통해 원하던 학과를 계속 배울 수도 있다. 한개 분야를 10년간 꾸준히 파고들면 전문가로 된다는데 뭐든 열심히 하다 보면 길이 열리지 않겠는가?

최근 들어 전공 선택에서의 굽은 길을 피면하도록 하기 위해 생애기획 교육을 펼치는 학교들이 늘어나고 있다. 미리 자기의 적성을 파악하고 걸맞는 전공 선택을 하기 위한 바람직한 기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과지원이 원만하지 못할 경우 즉흥적으로 부정적인 판단을 하기보다는 한걸음 물러서서 넓게 장원한 생각을 곱씹으면서 한결 현명한 선택을 하기 바라는 마음이다. 특히 학부모들은 자신의 인식이나 판단을 자녀에게 지나치게 강요하는 못난 행동을 삼가해야 한다.


김일복
연변일보 2019-07-29


베스트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부모는 꿈꿀 시간을 주지 않는다. 당신은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부모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길 참된 교육의 시작이다” 너무나도 맞는 말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기에 이런 광고까지 등장하지 않았나 싶다. 요즘 대학입시생을 가진 ‘학부모’가 ‘부모’가 되기란 참으로 어렵다. 어떤 부모가 대학입시를 앞두고 있는...더보기2019.03.14

 보석은 어디서든 빛난다
어느새 또 입학시즌이다. 이른바 ‘좋은 학교’, ‘좋은 학급’을 원하며 지인을 찾아 헤매는 학부모들의 모습이 주변에서 여전히 보인다. 교육부문...  2019.08.10
 뭐든 열심히 하면 길은 열린다
요즘 대학입학통지서들이 속속 날아들고 있다. 원하는 대학에 척 붙어서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인가 하면 선택된 학과가 마음에 안 들어 속을 끓이는 어두운 표정들...  2019.08.10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중소학생들이 곧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한학기의 학습생활에 지친 데다가 한여름 무더위까지 덮쳐 심신이 고달픈 아이들이지만 방학에 대비하...  2019.07.19
 달라지는 입시 풍경
올해에도 대학입시 취재에 나섰다. 공식 취재일정을 소화하면서 틈틈이 가족응원단 속을 배회하며 그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시험장 주변 분위기를 ...  2019.06.20
 '좋은' 부모
친구 부부가 얼마 전 아이의 교육과 의료 등 각종 복지혜택을 리유로 카나다로 이민을 떠났다. 아이에게 최상의 성장환경을 마련해주는 ‘좋은’ 부모가 되고 싶...  2019.03.29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  2019.03.14
 아이들의 조잘거리는 소리 듣고 싶다
사슴은 비록 약한 짐승이지만 다른 동물보다 특이한 점 하나 있다. 자기의 새끼를 류달리 아끼고 사랑한다는 것이다. 짐승 모두가 자기가 낳은 새끼에 대해 끔찍...  2019.03.14
 ‘창의적 교육으로 아이들에게 날개를’
청도시 폭풍로보트 체험관 운영자 리영화씨

창의적인 로보트교육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제고에 힘을 쏟고 있는 리영화(40세)씨...
  2018.10.0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