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함께 사는 지혜
기사 입력 2018-10-08 17:42:31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한권의 책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고, 두세번 반복해 읽으며 흥분에 떨면서도 웬간해서는 주위에 추천하지 않는것이다. 내가 좋아한다 해서 다른 사람들도 좋아한다는 보장이 없고, 내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장담할 수 없기때문이다.
  
헌데 이상한 노릇이다. 요즘 접한 독일 산림전문가 페터 볼레벤의 "나무수업"은 읽는 내내 누구나가 꼭 한번만은 읽어볼 만한 책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갈마들었다. 그 누구에게나 다 도움이 된다기에 앞서 누구나가 꼭 한번만은 읽어볼 만한 책이라는 집념은 집념을 넘어 아집에 가까웠다.
  
책에 따르면 나무는 공평한 분배와 정의를 중히 여긴다. 운좋게 해빛 잘 받는 자리를 차지한 나무는 웃자라지 않고, 그렇지 못한 나무는 발육부진으로 뒤처지지 않게끔 땅밑에서 표나지 않게 성장 보폭을 서로 서로 맞춘다. 이른바 인간들이 외치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다. 리유는 인간 사회와 똑같다. 함께하면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나무 한 그루는 숲이 아니기에 그 지역만의 일정한 기후를 조성할수 없고 비와 바람에 대책없이 휘둘려야 한다. 하지만 함께 하면 많은 나무가 모여 생태계를 형성할 수 있고 더위와 추위를 막으며 상당량의 물을 저장하는 동시에 습기를 유지할 수 있다. 그런 환경이 유지되여야 나무들이 안전하게 오래오래 살 수 있다.
  
그런데 그러자면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공동체를 유지해야 한다. 모든 개체가 자신만 생각한다면 고목이 될 때까지 수명을 유지할 수 있는 나무가 몇그루 안된다. 계속해서 옆에 살던 이웃이 죽어나가고 숲에는 구멍이 뚫리며 그 구멍을 통해 폭풍이 숲으로 들어와 다시 나무들을 쓰러뜨린다. 또 여름의 더위가 숲 바닥까지 침투하여 숲을 말려죽인다. 그럼 모두가 고통을 당할 것이다. 그러므로 모든 나무는 한 그루 한그루 전부가 최대한 오래 살아남아 주어야 하는 소중한 공동체의 자산이다. 따라서 병이든 개체가 있으면 지원을 해주고 영양분을 공급하여 죽지 않게 보살펴야 한다. 지금 나의 도움을 받아 건강을 회복한 나무가 다음번에 내가 아플 때 나를 도와줄수 있다.
  
책의 내용은 이외에도 많으나 이것으로 목하 우리 조선족사회에 주는 메세지는 충분하리라 믿는다. 함께가 아닌것은 사라지기 쉽다. 나무들의 함께 사는 지혜는 진정 우리 조선족사회의 본보기임에 틀림없다.  


료녕신문 2018-10-08


베스트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보지 않은 인생은 의미가 없다." 그리고 소크라테스는 추남이었고 부인은 악처였다. 이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철학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도 정작 소크라테스의 가르침이 무엇인지를 물으면 분명한 대답을 하지 못한다. 그 이유는 사실 소크라테스는 '무엇'을 가르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그의 머릿속에는 분명히 비교적 정교하...더보기2018.11.30

 너 자신을 알라? -내가 만난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의 이름은 철학을 배웠든지 배우지 않았든지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철학의 시조", "너 자신을 알라", "반성해 ...
  2018.11.30
 이우 조선족사회의 형성과 발전
이우(义乌)시 하면 혹 잘 모르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이우시는 절강성 중부에 위치해있으며 항주 이남 130km 떨어져있는 현급시이다...  2018.11.30
 ‘향촌진흥 전략’과 우리의 자세
최근, 중앙에서는 ‘향촌진흥 전략계획’(2018-2022)을 발표하였다. 이는 도시와 농촌의 격차를 줄이고 향촌진흥을 다그치는 중요한 전략이라고 볼수 있다. ...  2018.11.30
 민족문화는 민족사회발전의 엔진
지난 9월, ‘2018 중국 료녕 심양조선족민속문화절’과 ‘중국 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준비회의 및 제3회 중국조선족청년엘리트포럼’이 심양시에서 성공리에 거...  2018.11.30
 ‘8전짜리 우표’ 헤프닝과 스마트폰시대
수년 전 세모의 어느 날 체신국에 갔다가 톡톡히 망신을 당했던 일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그날 필자는 오랜만에 체신국으로 우표 몇매...  2018.11.30
 모르면서 안다고 하지 말자!
"자기가 알지 못하는것이 있는것을 아는것이 가장 훌륭하고, 알지 못하면서도 안다고 하는것은 결함이다." 로자 제71장의 한구절이다.

간단한 두...
  2018.10.29
 누구나가 누군가의 마중물이 된다면
부끄러운 얘기지만 근 20년간 매일 언어 문자와 싱갱이질하는 신문사에 출근하면서도 "마중물"이란 단어를 알기는 몇년 되지 않는다. 3,4년전 중한교류문화원에...  2018.10.29
 소비 속에 숨어있는 경기의 변화
녀성의 치마길이만으로도 경기가 불황인지 호황인지를 읽어낼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약간 엉뚱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은 아니다. 녀성의 치마...  2018.10.29
 편견을 깨고 장벽을 허물자
얼마 전 필자는 신문에서 “대림동의 XX초등학교 입학생 전원이 다문화 학생이다”라는 기사를 읽었다. “중국 동포들 사이에서는 중국 학생들의 비례가 많다보니...  2018.10.25
 연길을 력사가 흐르는 도시로
얼마전 인터넷에서 년대순으로 정렬한 연길의 옛사진을 보면서 파란만장한 조선족의 력사를 눈앞에서 본다는 잔잔한 감동이 일었다. 그것은 민족의 희비애환이 헷갈...  2018.10.25
  
12345678910>>>Pages 22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홍길동님이[중공이 정일이를 처단...]
친일파라 하문 알쪽이지
 대무신...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현무3 미사일이 중국의 요격 미사...
 대무신...님이[중공 기업이 한국으...]
한국내에서 주인 행세나 할 수가 있...
 대무신...님이[중공이 정일이를 처단...]
우리로 치다면 신친일파를 말하는 셈...
 해탈님이[한국,누리호 장거리 ...]
불어라... 현무3 모르네....ㅋㅋ...
 알짬님이[중공이 정일이를 처단...]
그동안 일본 찬양에 혀뿌리가 닳도...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