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강은 옛강이로되
기사 입력 2018-10-08 17:41:20  

강이 좋아 강이 있는 곳에서 사는 나다. 어려서부터 고기잡이를 즐겼던 나는 봄, 가을에는 강에다 올리발이나 내리발을 놓았고 여름에는 아침저녁으로 낚시질을 다니고 낮에는 반두질을 다녔다. 수영도 너무 좋아해 여름이면 하루도 빠짐없이 강에 나가 한두시간씩 수영을 즐기곤 하였다.

결혼 후에는 휴일이 되면 쩍하면 아내와 아들을 데리고 강으로 나가 함께 수영도 하고 빨래도 하고 고기잡이도 하면서 반나절씩 즐겼다. 때론 냄비와 양념과 도시락을 사들고 가서 강에서 잡은 물고기를 끓여서 야식을 즐기기도 했는데 바로 이런 것을 두고 천륜지락이라고 하는가부다고 생각하였다.

바로 이렇게 낚시질을 좋아하고 수영을 좋아하고 강을 좋아하기에 나는 몇 해 전 상지 시내에다 집을 장만할 때 일부러 바로 마이허강변에 있는 곳을 택했다. 한국에서 귀국하면서 나는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공기를 마시며 아파트 에 있는 강에서 낚시질을 하고 낮에는 수영을 하리라 단단히 계획했다. 하지만 이 계획은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 이 몇 년간 마이허의 수질은 예상과 너무나 달리 변해버렸다. 빗물에 씻긴 싯누런 흙탕물이 아니면 시커먼 도시 폐수물로 강물은 하루도 맑을 때가 없었다. 강변에서 거니노라면 물비린내 대신 악취가 풍겨오는데 그건 오물이 흘러든 강물과 강기슭에 연신 쏟아던지는 쓰레기들에서 풍기는 냄새였다. 오늘 이곳에서는 더는 마음 놓고 민물고기를 먹을 수 없게 되었다.

강물이 이렇게 흐리고 오염되다보니 강에서는 반두질하는 사람도 수영하는 사람도 빨래하는 사람도 볼 수 없게 되었다. 여인네들이 강가에 모여 앉아 웃음꽃을 피우며 빨래방망이로 빨래를 팡팡 치며 빨래하던 일은 이제 옛말이 되었다. 벌거숭이 아이들이 엄마들 옆에서 물장구를 치며 노는 모습도 이제는 전혀 볼수 없다. 강은 옛강이로되 강물은 옛날 강물처럼 그렇게 사람의 마음을 유혹하는 깨끗한 강물이 아니다. 물 밑까지 환히 들여다보이고 지느러미를 하느작거리며 헤엄치는 물고기가 환히 보이는 그런 강물이 아니다. 강은 생명수라 하였지만 지금은 그 기능을 잃어가고 있다.

이렇게 오염된 강이지만 강에는 수많은 고기그물이 널려있다. 물고기장사를 하는 사람들이 쳐놓은 고기그물들이다. 그물의 눈은 이제 작다 못해 모기장이나 방충망한데 손톱만한 고기새끼면 빠져나갈 수 있으랴. 그러니 과연 물고기씨를 말리지나 않겠는지 모른다. 자연수역에서의 '금어기(禁渔期)'를 정해놓았건만 정작 아무도 따르지 않는다. 관자는 "강과 바다가 아무리 너르다고 하더라도 호수와 늪이 아무리 많다고 하더라도 고기와 자라가 아무리 많다고 하더라도 배와 그물은 마음에 그 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는 천하의 자원은 무한하지 않으니 포획하는 자들이 적당한 기획을 잡아야 함을 이르는 말이다.

오염된 강물로, 물고기가 없는 강물로, 자주자주 흐름이 끊기는 말라가는 강물로 사람들은 점점 강을 멀리하고있다. 따라서 지금 아이들은 강에서 수영할 줄을 모르고 낚시질 할 줄을 모르며 강에 대한 애착을 잃어가고 있다. 우리 스스로 바른 생태의식과 환경의식을 키워가면서 환경을 보호하고 생태를 지키는 이로 되어 맑은 강을, 물고기 우글거리는 강을 되찾아야 한다. 저 멀리 남방에서 강남 물의 고향을 되찾기에 애쓰듯 우리도 어미지향을 되찾기에 힘써야 한다. 과연 그날이 얼마나 멀까? 강만 보면 친근하게 느껴지던 시대가 그립다. 강가에 집이 있는 사람이 행복하던 시대가 또 올까?


흑룡강신문 2018-09-27


베스트 네모의 힘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한 정확하고 경외스러운 사유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겨보게 되는 시점이다. 《말모이》(국어사전)라는 영화도 보았다. 언어말살정책으로 창궐하던 일제강점시기 우리말을 수집하고 정리하여 사전으로 편찬한 4인의 력사실화를 모티프로 스크린에 옮긴 것이다. 그러면 평화시대의 지금, 우리는 어떻게 우리글을 전승해가고 ...더보기2019.05.21

 네모의 힘
요즘 좋은 공지 하나를 접했다. 서법이 공식적으로 중학교 과외 학과로 지정되였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더불어 산잡한 말과 글들이 람발하는 이 시점에 문자에 대...  2019.05.21
 새 시대와 일자리 고민
요즘 핸드폰 하나를 들고 다니면 정보수집,상품주문,은행거래,공과금(公科金)지불, 티켓구매,택시예약 등 일상사들이 24시간 전천후(全天候)로 가능하다.이것은 ...  2019.05.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2)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이전의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상황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건국대학 손염홍(장춘 출신) 교수의 저서 《근대 북경의 ...  2019.05.21
 문학상과 문학창작
작품은 발표하면 그만인 것 같은데 발표가 되고나서도 한가지 더 바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 상을 받는 것이 아닐가 생각된다. 이는 글을 쓰는 작자로서는 지금까...  2019.05.21
 댓글문화에 태클을 걸며
위챗이 아니면 대화가 불가능할 지경이 되였다. 편지는 사라진 지 오래고 전화마저 이젠 귀찮다고 위챗으로 대화(?)한다. 상대방의 얼굴을 ...  2019.05.21
 뜨데국과 수제비
정지방 가득 오손도손 앉아 호호 불며 뜨끈뜨끈한 뜨데국으로 허기진 배를 달래가던 그 시절 뜨데국 이야말로 솔직해서 살림살이 속내까지 훤히 비치는 과거 우리...  2019.04.24
 상업의식이 경쟁력이다
고전소설 "허생전"의 주인공인 남산골샌님이 마누라 꾸중을 못이겨 난생처음 부자집돈을 빌어 횡재한 사실이 과연 소설가 붓끝에서가 아니라 저잣거리에서 태여났...  2019.04.24
 조선족의 이주, 리산과 녀성로인들의 로후생활
지난 해 여름방학, 나는 조선족녀성 생애사를 연구하기 위해 길림성 J시에 가서 조선족녀성로인들을 만나 길고 긴 이야기를 나눈 적 있다. 70대, 80대, 심지어 90...  2019.04.24
 지방(地方)과 지방(脂肪)
요즘 내가 관심하는 것은 다이어트이다. 최근의 다큐멘터리에서 소개한 “일일일식”(一日一食), 수많은 체널에서 다이어트를 소개하며, 다이어트 실패로 겪은 “...  2019.04.24
 스모그, 미세먼지 남의 이야기 아니다
만물이생동하는 봄을 맞는 다는 것은 늘 축복이였다. 구석구석 쌓인 눈도 녹고 바람은 한결 부드러워 햇살이 나뭇가지 사이로 따스하게 내리비친다. 아지랑이 가...  2019.04.11
  
12345678910>>>Pages 23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국의 희토류...]
미국이 오늘 화위를 죽이면 내일에...
 무적함...님이[중국의 희토류...]
알짬아,,,, 무역 전쟁이던 화약전...
 무적함...님이[중국 경제 불안 확산...]
양넘의 할아비 모시니 그렇게 생각...
 대무신...님이[중국 경제 불안 확산...]
근데 무함은 주식과 부동산을 소유...
 대무신...님이[중국 경제 불안 확산...]
이제는 중국은 살만 하냐고 되물...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중국이 현무 순항 미사일의 탄도부...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