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길림성 산재지구 일부 조선족촌 가뭄으로 몸살
기사 입력 2019-05-21 07:16:50  

모는 꽂았지만 물이 깡 말라붙은 평안진 금성촌 논바닥

지난 겨울과 올봄 이래 길림성 각지는 강우가 보편적으로 적은 편이다. 모내기철에 들어서 산재지구의 조선족촌들이 가뭄에 잘 견디고 있는지, 16일 기자는 여러 조선족 촌과 마을의 가뭄과 대책 상황을 전화취재해 알아보았다.

서란시 평안진 금성촌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신안저수지 덕분에 물고생을 모르고 벼농사를 해왔건만 지난 겨울와 올봄 눈비가 내리지 않아 저수지에 물이 고갈, 가뭄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금성촌은 현재 모내기가 한창이지만 논면적 550헥타르의 절반 가량 되는 논 밖에 모를 심지 못했다. 모를 심은 땅이라도 물이 바짝 말라 바닥이 갈라터지고 있다. 모를 심지 못한 농민들은 애간장을 태우며 우물을 파고 있다. 우물은 작은 우물 하나에 3000원, 큰 우물 하나에 5000원씩 정부의 지원으로 박고 있다고 오률봉 서기가 전했다. 지금까지 큰 우물 4개와 작은 우물 15개를 박아 물을 끌어올리고 있다.

반석시 취채하진 삼흥촌은 모내기를 시작했지만 19일, 20일이 모내기 고봉기일 것이라고 리순실 1사 사장이 전했다. 취채하는 겨울철 강설과 봄철의 강우로 5.1저수지에 그나마 물이 넘쳐 모내기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산간지대라 이곳에서는 조숙 벼품종을 재배한다. 다만 저수지의 물을 다 쓰고 난 뒤 비가 내리지 않으면 후기 7, 8월에 들어서 관개용수가 충족할 지는 두고봐야 하는 상황이다. 타민족들이 촌의 벼밭을 옥수수밭으로 고쳐심은 밭은 가뭄이 심각, 감산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다는 시각이다.

전 성에 5월초 급시우가 두번 살짝 내려 가뭄을 좀 완화하긴 했지만 전 성 평균 강우량은 40~50미리메터로 왕년에 비해 조금 적고 지난해에 비해서는 뚜렷이 적은 편이다.특히 모내기철에 들어서 전 성에 비가 내리지 않아 길림성 각 부문에서는 련합으로 인공강우 작업을 실시했다. 하지만 효과는 아직 미미하다. 5월 전 성 평균 기온은 15~16℃로 왕년에 비해 좀 높고 지난해와 비슷하다.

장춘시 구태구 룡가진 홍광촌은 딴세상, 석두구문저수기의 풍부한 물자원을 리용해 물걱정 없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고 조운희 서기가 전했다. 홍광촌은 9년전 270헥타르에 달하는 토지를 전부 농업회사에 위탁경영, 해마다 봄철 양도비와 년말 토지순익금을 땅땅 챙기고 있다.

영길현 만창진 주가촌 조선족마을도 성성호저수지의 물을 대여 모내기가 한창이다고 홍금택 사장이 전했다. 주가촌은 '만창쌀'이 유명하다지만 당지 쌀값이 떨어져 지난해까지만 해도 한무에 무려 1400원씩 굳혀놓고 받던 양도비를 올해는 1200원 밖에 받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있다. 그마저 청부자의 개인 사정으로 아직 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 전에 겪어보지 못한 고통을 받고 있다.


박명화기자
길림신문 2019-05-16


베스트 훈춘통상구 일 연인원 5,000명 접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8월 2일 훈춘출입경변방검사소에서 대기하고 있는 관광객들 여름철 관광기 고봉을 맞이하면서 중로 변경도시 훈춘통상구를 통한 ‘자가운전려행’,‘학생관광’, ‘가정관광’ 등 여러가지 출입경 관광객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8월 2일 당일 만해도 훈춘통상구 출입경관광객이 연인원 5,000명 돌파해 페관 시간이 근 4시간 연장되였다. 8월 2일 당일, 훈춘출입경변방검사소는 로씨야측과의 소통협조를 강화하고 쌍방 관광객 류동속도를 일층 통제하기로 했다. 8시 30분부터 훈...더보기2019.08.10

  훈춘통상구 일 연인원 5,000명 접대
8월 2일 훈춘출입경변방검사소에서 대기하고 있는 관광객들

여름철 관광기 고봉을 맞이하면서 중로 변경도시 훈춘통상구를 ...
  2019.08.10
 승자 없다… 문재인, 일본 수출 규제 철수 촉구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8일, 국민경제고문회의를 소집하고 일본정부가 조속히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철수할 것을 촉구, 이는 최종 ‘승자가 없을 것’이라고 표...  2019.08.10
 중국인 한국관광 늘고있으나 재방문률이 떨어지는 리유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은 늘고 있지만 재방문률이나 만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인민넷은 최근 한국 관광공사에서 발표한 자...
  2019.08.10
 장백산과 모드모아 관광자원 상호소통 우대정책 출범
연길시관광국에 따르면 일전 장백산과 모드모아민속관광리조트가 관광자원 상호소통에 따른 우대정책들을 내놓았다. 소식에 따르면 지난 1월31일 장백...  2019.08.10
 연길 부동산시장 정돈...대상은 부동산개발업체
연길시의 부동산시장에 대한 감독관리를 일층 강화하고 부동산시장 질서를 규범화하며 군중들의 합법적 권익을 절실히 수호하고저 7일, 연길시부동산관리중심(연길...  2019.08.10
 중국 연길조선족민속음식제 개막
▲사진 제공: 연변일보

지난 2일, 2019 제1...
  2019.07.08
 연길 이곳에 1.6만평방메터 대형 레저광장 들어선다
알아본데 따르면 연길시 신흥가두에 1.6만평방메터 되는 대형 휴식광장을 건설하게 된다.

6월 20일, 연길시 전망계획국, 자연자원국, 도시...
  2019.07.08
 연길, 사계절 빛나는 관광도시로 거듭나다
봄놀이

봄에는 민속 여름에는 생태 가을...
  2019.07.08
 우리주 첫 시험관아이 순조롭게 출산
일전,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에서 우리주 첫 시험관아이가 태여났다.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에 따르면, 이번 시험관 아기의 순조...
  2019.07.08
 ‘연길-제남’ 항로 운행 재개
2일, 연길조양천국제공항은연길시와 산동성 제남시를 오가는 ‘연길-제남’ 직행 항로를 이날부터 재개했다고 밝혔다. 알려진데 의하면 연길공항은 ...  2019.07.08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